펠로우 스태그 EKG 전기 드립 포트

2020년 04월 25일

물을 끓일 줄만 아는 전기 포트는 아쉽다. 정확한 온도로 끓여주고 보온까지 할 줄 알아야 좀 쓸만하다. 전기 포트는 주로 차나 커피를 마실 때 사용하고, 정확한 온도로 끓여주고 유지해줄수록 맛을 제대로 끌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언제부턴가 온도 조절과 보온 기능 여부가 전기 포트를 고르는 최소 기준이 되었다.

특히, 전기 드립 포트 중 온도 조절 및 보온 기능이 있는 제품은 드물다. 그 유명한 발뮤다 더 팟도 온도를 조절할 수 없기에 손이 가지 않았다. 다행히 모든 면에서 마음에 드는 제품이 하나 있었다. 샌프란시스코 기반의 커피 용품 스타트업 펠로우(Fellow)의 스태그 EKG 전기 드립 포트다. 온도 조절과 보온은 물론이고, 스탑워치까지 된다. 드립 포트 자체도 훌륭해 바리스타 대회에서 사용되거나, 블루보틀과 콜라보 제품을 내기도 했다. 형태가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무게를 분산해주는 손잡이로 숙련자가 아니라도 일정한 물줄기를 낼 수 있게 도와준다. 좀처럼 흠을 잡기 힘든 전기 드립 포트의 이데아 같은 제품이다.

기능성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추구하는 Fellow

fellow_img2

© Fellow

펠로우(Fellow)는 기능적이고 아름다운 커피 브류잉 도구를 만들기 위해 세워진 샌프란시스코 기반 스타트업이다. 2013년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인 킥스타터를 통해 첫 제품인 Duo Coffee Steeper를 성공적으로 펀딩한다. 이후 펠로우 스태그 드립 포트(pour over kettle)을 출시했고, 바리스타 대회에서 선수들이 사용하거나 블루보틀과 콜라보한 제품을 내며 퀄리티를 인정받고 유명세를 타게 된다. 2016년에 다시 한번 킥스타터를 통해 출시한 제품이 바로 펠로우 스태그 EKG 전기 드립 포트다.

커피와 차를 모두 최적의 온도로
Stagg EKG ELECTRIC KETTLE

  • 정확한 온도 조절 및 1시간까지 가능한 보온 기능
  • 일정한 물줄기를 위해 무게 중심을 잡아주는 손잡이
  • 정확한 시간으로 내릴 수 있게 도와주는 스톱워치
  • 커피뿐만 아니라 보이차 같은 동양차를 마실 때도 제 몫을 톡톡

커피를 내리기 위해 특화된 제품이지만, 보이차나 녹차같은 동양차를 즐기기에도 좋다. 동양차는 한 번만 차를 내리는 것이 아니라 여러 번 내리기에, 온도가 계속 유지되야 한다. 덕분에 오랜 시간동안 두 번 끓이는 번거로움이 쉽게 차생활을 할 수 있다. 아쉬운 점은 하이엔드급의 제품이기에 저렴한 가격은 아니며, 컵라면을 끓이는 용도로는 적당하지 않다.

조작은 다이얼 하나로

fellow_img1

© Fellow
  • 다이얼을 돌리면 전원이 켜지며 온도를 설정
  • 다이얼을 버튼처럼 3초간 꾹 누르면 스탑워치 시작
  • 다이얼을 한 번 누르면 전원 꺼짐

펠로우 스태그의 여러 면모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바로 동그란 다이얼이다. 다이얼 하나로 전원을 켜고, 온도도 설정하고, 스탑워치도 시작할 수 있다. 심플하지만 효율적인 인터페이스로 사용할 때마다 기분까지 좋아진다.

맺으며

보급형 제품은 아니며 하이엔드 혹은 전문가용 제품에 속하는 제품이라 모든 이들에게 추천하기는 어렵다. 다만, 집에서 커피나 차를 모두 즐기거나 좀 더 나은 맛을 추구하는 분들에게는 확실히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한다.

참고

구매 경로

  • 홍보비를 받고 쓰여진 글이 아닙니다. 잘못된 정보가 있으면 알려주세요. contact.dgng@gmail.com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