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람판

2020년 03월 14일

아름다운 조명은 많다. 이름난 브랜드인 루이스폴센이나 아르떼미데의 조명들은 누가 봐도 아름답다. 단지 비쌀 뿐이다. 때때로 이렇게 비쌀 일인가 싶다. 비싸다고 특별한 기능도 없기 때문이다. 조명은 전구를 보호해주고 전력을 잘 전달해주기만 하면 기능은 충분하다. 결국 디자인이 비싼 것이다. 디자인이 가격을 결정하면 제품의 본래 가치뿐만 아니라 누가 디자인했느냐도 중요해진다. 그래서 유명한 조명들은 상품보다 작품에 가깝다.

그럼 비싼 하이엔드 조명을 제외하면 어떤 선택지가 있을까? 이케아가 나쁘지 않다. 이케아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취급하지만, 특히 조명 라인은 다른 브랜드로 대체하기 어렵다. 다양한 종류의 품질 좋은 조명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이케아의 조명 중 가격 대비 품질과 디자인이 뛰어난 테이블 스탠드 람판이다. 빛을 아늑하고 편안하게 표현하며 형태가 단순해 어떤 공간에서도 조화를 이룬다. 작고 가벼워 이동과 보관도 편리하다. 무엇보다 만 원도 안한다.

lampan 1

람판은 이미 충분히 유명하다. 왜냐면 너무 싸서. 매장에서 동그랗게 포개진 채 5,000원에 판매되는 그 조명이다. 디스플레이만 봤을 때 조금 허접해 보이지만, 람판은 실제로 전구와 함께 사용했을 때 진가를 발휘한다.

lampan 2

©Ikea

플라스틱과 아크릴을 통과한 빛이 부드럽고 따뜻하다. 만 원도 하지 않는 가격이지만 공간을 아늑하게 해주는 기능은 하이엔드 조명 못지않다.

놓치기 아쉬운 브라운 람판

람판 중에서도 브라운 람판을 추천한다. 기본 라인인 화이트 람판은 전원을 켜지 않으면 싼 티가 나긴 한다. 반면, 브라운 람판은 톤 다운된 미색의 조명 갓, 투명한 갈색 아크릴, 패브릭 소재의 전선줄로 한층 더 고급스럽다. 에스티로더나 이솝의 갈색 병이 연상되는 조명 받침 덕분에 제품의 느낌이 크게 다르다. 미색의 조명 갓과 갈색의 조명 받침 덕분에 화이트보다 더욱 아늑하고 따뜻하게 주변을 밝힌다. 만듦새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화이트와 가격 차이는 1,000원, 브라운 람판은 6,000원에 판매 중이다.

브라운 람판의 아쉬운 점이 한 가지 있다. 언제 판매가 중단될지 모른다는 것이다. 기본 화이트 람판과 달리 다른 컬러의 라인업은 계속 변경된다.

맺으며

람판은 강한 존재감으로 공간에 개성을 불어넣는 조명은 아니지만, 충분히 제 역할은 하는 조명이다. 작고 가볍기 때문에 책상, 테이블, 선반, 바닥 어디든 둘 수 있어 다양하게 활용하기도 좋다. 공간을 아늑하게 해줄 테이블 스탠드를 찾는 분들에게 람판, 특히 브라운 람판을 추천한다.

구매팁

  • 전구는 별매입니다.

구매 경로

  • 홍보비를 받고 쓰여진 글이 아닙니다. 잘못된 정보가 있으면 알려주세요. contact.dgng@gmail.com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