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M 포스트잇 디스펜서

2020년 02월 19일

포스트잇은 붙였다 뗐다 할 수 있는 메모지다. 어떻게 보면 대단한 것도 없는 종이로 우리는 생각보다 많은 것을 해낸다. 기억을 확장해 정보를 습득하고, 찰나의 아이디어를 붙잡아 위대한 발명을 하고, 그리고 말로 하기 힘든 마음을 전하기도 한다.

그렇다고 아쉬운 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포스트잇만으로는 사용하기가 쉽지 않다. 사용할 때마다 어디가 접착 부분인지 찾아야 하고, 찾고 나서는 두 손으로 한쪽을 고정해 떼어낸다. 이때 한 장만 떼어내면 운수가 좋은 날이다. 여러 장이 함께 떼어질 때도 많다. 딸려 온 포스트잇은 그 자리에 다시 삐뚤게 붙여놓거나 버리곤 한다.

이런 아쉬움을 해결해주는 것이 포스트잇 디스펜서다. 키친타월을 키친타월 걸이와 함께 사용할 때 더 즐겁고, 유용해지듯, 포스트잇도 디스펜서와 함께 사용할 때 쓰는 맛이 더 좋아진다. 극적인 변화보다는 작은 차이가 생기는데, 그 미묘한 맛 차이가 포스트잇 쓰는 경험을 훨씬 더 유쾌하게 만든다.

디스펜서를 알게 되다

사실 작년까지만 해도 포스트잇 디스펜서라는게 있는지도 몰랐다. 한창 문구에 관심을 가질 무렵 ‘궁극의 문구’라는 책을 통해 디스펜서를 알게 되었다. 일본의 문구왕인 다카바타케 마사야큐씨가 본인이 사용하는 실용적인 문구를 소개한 책이다.

수많은 문구 중 유독 눈이 갔던 것이 포스트잇 디스펜서였다. 실용적이고 업무 생산성에 도움을 줄 것 같아 보였기 때문이다. 아래는 문구왕이 디스펜서를 업무 중에 어떻게 활용하는지 언급한 대목이다.

…내가 전화를 왼손으로 받기 때문이다. 전화가 오면 “여보세요?”라고 말하면서 동시에 오른손을 책상 아래로 넣어 포스트잇을 한 장 뽑고 펜을 든다. 여기서 포스트잇의 진가가 나타난다. 왼손은 수화기를 들고 있고, 오른손은 펜을 쥐고 있다. 일반적인 블록 형태의 메모지라면 펜에 이끌려 종이가 움직일 것이고 두께가 있기 때문에 가장자리까지 한 손으로 기록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포스트잇이라면 책상에 붙어 있기 때문에 급하게 메모해도 종이가 움직이지 않아서 가장자리까지 쓰기 편하다. - 궁극의 문구, p.79

이 문단에 꽂혔다. 평소 업무를 하며 전화를 곧잘 받는 편인데 상대의 말을 주의 깊게 들으며 기록을 남겨야 할 경우가 많다. 갑자기 전화가 오면 마땅한 종이가 없어 “잠시만요”하고 종이와 펜을 준비하곤 했다. 그래서 디스펜서를 사용하면 이런 허둥대는 경험을 줄일 수 있을 것 같았고, 또한 스쳐 지나가는 아이디어를 더 빠르게 기록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추천하는 제품은 기본 디스펜서인 ED-330

한국에서 포스트잇 디스펜서는 크게 네 가지로 판매되고 있다. 노란색의 기본 포스트잇만 활용 가능한 기본 디스펜서, 플래그 포스트잇을 함께 보관할 수 있는 콤보형 디스펜서, 책상에 끼워서 사용할 수 있는 클립형 디스펜서, 그리고 최근에 나온 무선 충전기가 달린 디스펜서가 있다. 많은 모델 중 기본 디스펜서로 가장 귀여웠던 ED-330을 추천한다.

ED-330은 워낙 촌스럽게 생긴 디스펜서가 많아 유독 눈에 띄는 모델이다. 과하지 않게 제 할 일을 다 할 것처럼 생겼는데 구석의 로고로 귀여움도 놓치지 않는다. 적당히 무게감도 있고 아래에 고무 패킹이 달려 잘 움직이지도 않는다. 이 모델을 사용하며 느낀 점은 다음과 같다.

1. 티슈처럼 한 장씩 빠르게 뽑게 해준다. 포스트잇을 두 손으로 어디가 접착 부분이고 어디가 뗄 수 있는지 손으로 더듬거리며 찾아 겨우 한 장 벗겨내는가 싶었는데 여러 장 딸려오는 경험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한 손으로 티슈를 쓕하고 뽑아낼 때의 그 느낌은 정말 유쾌하다.

2. 외부 오염으로부터 보호해준다. 액체나 잉크로 포스트잇을 적셔 본 경험을 나만 해본 것은 아닐 것이다. 마르고 난 뒤의 쭈글쭈글해진 포스트잇은 왠지 사용하기 싫어서 버리곤 했다. 하지만 디스펜서의 보호 아래라면 포스트잇도 안전하게 오래 사용할 수 있다.

3. 쉽게 찾을 수 있게 해준다. 연필꽂이의 역할이 있어야 하는 곳에 펜이 있게 하는 것처럼 디스펜서 역시 포스트잇을 있어야 하는 곳에 있게 해준다.

4. 휴대하기는 쉽지 않고 전용 포스트잇을 구매해야 한다. 디스펜서의 무게와 부피가 더해져 카페 같은 곳에 들고 다니기는 부담스럽다. 그리고 팝업 리필용 포스트잇이 따로 있어 이 제품만 호환 가능하다.

맺으며

디스펜서로 포스트잇을 한 장만 쉽고 빠르게 뽑아내 본 사람이 다시 포스트잇만 사용하기는 쉽지 않다. 디스펜서를 사용하고 안 하고의 그 미묘한 차이가 사용하기 전보다 크게 느껴질 것이기 때문이다. 포스트잇을 좀 더 편하고 즐겁게 사용하고 싶으신 분들에게 디스펜서를 추천한다.

구매 경로

  • 홍보비를 받고 쓰여진 글이 아닙니다. 잘못된 정보가 있으면 알려주세요. contact.dgng@gmail.com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