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화장실 관리를 더 편하게, 리터락커 플러스

프로필 이미지
디지앤지
5월 18일, 2021년 1,416 views
썸네일 이미지

집사로서 동거묘의 화장실을 관리하는 일은 꽤 곤욕스럽다. 고양이 모래로 뭉쳐진 ‘감자’는 냄새가 고약하다. 고양이의 모든 점이 사랑스럽지만 감자 냄새는 예외다.

감자는 냄새가 나고 벌레가 꼬일 수 있기에 바로 쓰레기통에 버릴 수 없다. 따로 위생봉지나 검은 비닐봉지로 감싸주어야 한다. 문제는 봉지를 화장실 근처에 거치해두기가 불편하고, 매번 봉지를 뜯고 묶는 것도 번거롭고, 잘 묶어서 버려도 새어 나오는 냄새를 막을 수는 없다는 것이다.

감자 캐는 것을 더 즐겁고 편리하게

오늘 소개할 리터락커는 감자를 더 즐겁고 편리하게 캘 수 있게 도와준다. 감자만을 위한 휴지통으로 매번 비닐을 찾아서 뜯고 묶을 필요가 없고 냄새를 최대한 덜 맡을 수 있게 설계되었다.

©LitterLocker
  1. 밀폐 슬라이딩 도어가 있어 올라오는 냄새를 막아주고 매번 봉지를 묶어야 하는 수고를 덜어준다.
  2. 별도의 전용 봉투인 에어씰은 5겹으로 되어 냄새를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휴지통이 꽉 차서 종량제 봉지에 버릴 때 냄새가 나지 않는다.
  3. 봉투가 꽉 차면 내부에 있는 커터로 손쉽게 잘라낼 수 있는 것도 편리하다.
  4. 고양이 화장실 옆에 세워두면 되기에 봉지를 매번 찾을 필요가 없다.

맺으며

  • 리터락커는 집사로서 삶의 질을 가장 극적으로 높여준 제품이다.
  • 에어씰 리필 봉투가 비싼 편인데, 호환되는 리필 봉투도 찾아보면 있다.
  • 동거묘가 있는 집에 집들이 갈 때는 두루마리 휴지가 아니라 리터락커를 선물하면 어떨까. 평생의 은인이 될지도 모른다.

쿠팡에서 구매하기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

📌 디지앤지에게 찾고 있는 제품을 물어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