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간편한 커피메이커, 밀리타 아로마 보이

프로필 이미지
디지앤지
5월 18일, 2021년 5,950 views
썸네일 이미지

평일 아침처럼 바쁘고 피곤할 때는 밀리타 아로마 보이를 사용한다. 커피 메이커인 아로마보이는 분쇄된 원두와 물을 넣고 버튼을 눌러 추출하는 제품이다. 추출과정만 자동화되어 있으며, 필터 드립 방식으로 원두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캡슐 커피처럼 간편하게 내릴 수 있지만, 입맛에 맞는 원두를 찾아다니는 즐거움을 포기하지 않아도 된다. 특히 5만 원 이하의 가격대로 입문용 커피 메이커로 충분히 쓸만하다.

이런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 필터 커피를 집에서 간편하게 즐기시고 싶은 분
  • 다양한 원두를 경험해보고 싶으신 분
  • 핸드 드립이 숙련되지 않거나 귀찮은 분
  •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사용할 분
  • 1-2인용을 찾으시는 분

생각보다 잘 내리는 아로마 보이

아로마 보이 리뷰를 보면 ‘생각보다’라는 단어가 심심치 않게 보인다. 정말 생각보다 괜찮게 추출을 해준다. 일정한 유속, 유량, 온도로 내려주니 숙련되지 않은 손으로 내린 것보다 나을지도 모른다. 대신 원두의 분쇄 정도와 물의 양은 여전히 변수라서 이를 조절해가며 원하는 맛을 찾아가는 것은 사용자의 몫이다.

3분 내로 커피 두 잔을

사용법은 간단하다. 밀리타 전용 아로마 필터를 접고, 분쇄한 원두를 넣고, 물을 붓고,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된다. 전동 그라인더가 있으면 더할 나위 없이 편하다. 때때로 기본 밀리타 드리퍼에 물이 골고루 퍼지지 않을 때도 있는데, 그때는 한 번 휘저어주면 좋다. 특히 빠르게 내려주는 것도 매력적인데, 물을 MAX까지 꽉 채워 2잔(350mL)을 내리는데 3분 정도 걸린다. 추출이 끝나면 40분까지 보온도 된다. 오래 보온하면 본연의 맛은 떨어질지 몰라도 따뜻한 커피가 식은 커피보다 맛있는 건 어쩔 수 없다.

맺으며

©밀리타코리아
  • 아로마보이는 1979년 처음 출시되어 지금까지 판매되고 있다.
  • 브라운은 귀엽고 블랙은 세련된 맛이 있다.
  • 물 온도를 93도로 유지해주는데, 약배전보다 강배전이 더 어울리긴 한다.
  • 단점은 청소가 어렵고 카페인 섭취량이 늘어난다.
  • 좋은 원두를 쓰면 맛은 좋아지는데, 아로마보이로 좋은 원두를 내리면 왠지 아쉽기도 하다.

쿠팡에서 구매하기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

📌 디지앤지에게 찾고 있는 제품을 물어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