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넛 버터 3종

프로필 이미지
디지앤지
2월 24일, 2022년 1,066 views
썸네일 이미지

피넛 버터는 배고플 때마다 한 숟가락 퍼먹으면 에너지가 가득 샘솟는다. 고열량 및 고단백인데 포만감이 커서 다이어트 음식이 되기도 한다. 또한 일상에 지칠 때면 피넛 버터에 달콤한 잼까지 얹어 PB&J(peanut butter and jelly) 토스트를 만들어 먹으면 그 즉시 행복해진다. 살다 보면 그런 맛이 필요할 때가 있다.

아래에서부터 지프, 피넛버터앤코, 수퍼넛츠

여러 피넛 버터들이 있지만, 오늘 소개하고 싶은 건 지프(Jif)와 피넛버터앤코(Peanut Butter & Co) 그리고 수퍼넛츠(Super Nuts)다. 셋 다 그만의 매력이 있다. 차례대로 미국 맛, 균형 잡힌 맛, 건강한 맛으로 표현하고 싶다. 가격 역시 차례대로 지프가 가장 저렴하며 수퍼넛츠가 가장 비싸다.

지프는 1958년에 스키피에 대항하기 위해 만들어진 미국 브랜드로 가장 대중적인 피넛 버터다. 땅콩 90%에 여러 가지 성분이 들어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짭조름하고 고소한 땅콩 버터를 구현했다. PB&J 스타일로 잼과 함께 먹을 때 단맛과 짠맛이 윈드밀처럼 돌아가며 혀를 축복한다.

피넛버터앤코는 1998년 뉴욕 맨해튼의 샌드위치 가게에서 시작한 브랜드다. 땅콩 90%에 사탕수수 설탕, 정제소금,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생산한 팜유로만 만든다. 심플한 구성답게 지프에 비해 좀 더 덜 자극적이다. 전체적인 밸런스가 좋고 쿨한 패키지 덕분인지 먹고 나면 기분이 좋다.

슈퍼넛츠는 오직 과일로만 잼을 만드는 슈퍼잼의 브랜드로 이 제품 역시 100% 땅콩만을 가지고 만든 피넛버터다. 셋 중 가장 짜지 않고 달지 않고 담백하다. 그러다보니 조금은 텁텁한데 땅콩 본연의 고소함은 찐하게 느낄 수 있다.

이 중 가장 추천하고 싶은 브랜드는 피넛버터앤코다. 너무 짜지도 텁텁하지도 않게 밸런스가 좋기 때문이다. 다른 브랜드도 마찬가지로 피넛버터앤코 역시 피넛 버터 베이스에 여러 맛이 첨가된 상품들도 판매 중이다. 초콜릿이 첨가된 다크 초콜릿 드림스와 화이트 초콜릿 원더풀 그리고 시나몬과 건포도 맛도 있으니 취향대로 도전해보는 것도 삶에 재미를 더해주지 않을까.
쿠팡에서 구매하기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

추천 받기

어떤 제품을 찾고 계신가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