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드가 ( )를 만났을 때
Updated 5월 5일, 2022년
배부르게 먹은 어젯밤. 그다음 날은 가볍고 심심한 샐러드가 당깁니다. 나트륨을 덜고 싶은 몸과 반성하는 마음이 두 손 모아 샐러드를 찾을 때 딱 좋은 메뉴가 있습니다. 기본 중의 기본 양상추 샐러드인데요. 수분 많은 양상추에 삶은 달걀을 올리고 발사믹, 올리브 오일, 레몬즙 정도로 맛을 냅니다. 이렇게 간단한데, 밖에서는 생각보다 찾기 어려워요. 요즘 인기라는 샐러드 집 메뉴는 너무 화려하고, 프랜차이즈 샌드위치나 버거 집 샐러드는 신선도가 떨어지지요. 그럴 땐 직접 만드는 것이 제일입니다. 쉽고 빠르고 무엇보다 원하는 맛을 제대로 구연할 수 있거든요. 오늘도 샐러드 보울을 준비했는데요. 샐러드를 만들 때, 몇 년째 유용하게 쓰는 도구가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