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말리기 전, 10초 올라플렉스 스무더

프로필 이미지
브랜드디자이너 김다흰
9월 9일, 2022년 9,998 views
썸네일 이미지

화장품에 크게 호불호가 없이 엄마 화장품 잘 빌려 쓰는 타입인 나는 헤어 제품에만 크게 민감한 편이다. 그도 그럴 것이 반곱슬이라 하루 시작에 머리가 삐치거나 마음에 들지 않으면 온종일 신경 쓰이는 사람이라 머리카락 하나는 정말 단정하게 오랫동안 유지하고 싶다.

헤어제품의 샤넬

작년에 생애 최초 탈색을 했다. 하기 전에 탈색 전문가인 미용사와 여러 번 상담했고 하고 난 뒤에도 걱정처럼 주변 사람들은 내 머리가 크게 상한 것 같지 않다고 했다. 이유는 머릿결 하나는 타고난 거라고 말하고 싶지만, 절대 아니다. 탈색 후, 머릿결 손상의 걱정을 덜 수 있었던 것은 값어치를 단단히 해주는 “올라플렉스 스무더 No.6” 덕분이다.

  • 연약한 모발에 수분을 공급해 곱슬거림을 제거
  • 동백 씨 오일, 코코넛 오일, 포도 씨 오일 및 비타민 E 포함해 윤기 부여
  • 건조 시간을 단축하는 비건 스타일러

머리카락에 남김없이 바를 수 있는 제형

꾸준히 사용할 수 있었던 이유는 올라플렉스의 제형 덕분이다. 스무더는 크림 같은 로션의 제형도 투명한 수분크림의 제형도 아니다. 굳이 비교하면 프라이머 같은 제형이다. 촉촉한 수분이 느껴지는데 머리에 바르고 나면, 사르르 없어지는 제형 덕분에 이 제품을 몇 통씩 사용하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머리카락을 말릴 때 느껴지는 부드러움

올라플렉스는 미용실에서 린스 컨디셔너로 마지막에 사용하거나 머리카락의 손상을 덜어주는 스무더를 몇 번 정도 써본 적은 있어도 사본 적은 없었다. 이제는 없어서는 안 될, 여행 갈 때도 짐이 무겁더라도 가져가는 나의 에센셜이 되었다.

특히, 드라이기로 젖은 머리를 말리기 전 스무더를 10초간 가볍게 머리카락에 바른 뒤, 말린다. 스무더를 바른 것과 바르지 않은 날의 차이가 크다. 확실히 머리카락을 말릴 때 느껴지는 부드러움이 달라질 것이다. 올해는 상한 머리카락에 시술보다는 케어를 집중하기로 정했다. 2022년 새 일상에서 매일 쓰는 제품에 변화를 주는 것은 어떨까?

  • 물기가 남아있는 모발에 소량을 덜어 모발 중간부터 끝까지 도포
  • 빗질 후 스타일링

쿠팡에서 구매하기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

브랜드디자이너 김다흰

일본에서 브랜드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제품을 만들고 구매합니다. 사서 쓸모있고 후회없는 제품을 좋아합니다. Blog: http://daheenkim.tokyo/ Web: http://daheenkim.com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all.white

    추천 받기

    어떤 제품을 찾고 계신가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