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어도 늦은게 아니다, 미도리 노트

프로필 이미지
브랜드디자이너 김다흰
1월 31일, 2022년 5,060 views
썸네일 이미지

도쿄에 살아도 대형문구점이라면 상시 내가 살 수 있는 다이어리가 있으리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다이어리는 여름 끝자락부터 만드는 걸 생각하면, 미리 준비했었어야 했다고 반성했다. 1월에 로프트(일본 대형문구 체인점)에 간 나는 모두 품절된 미도리 신서 다이어리를 사지 못했고, 나중에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노트와 다이어리를 구매했다. 이번에 추천하는 다이어리는 6년째 쓰고 있는 노트“미도리 노트”다. 원하는 양식을 모두 갖췄다. 노트로서 심플한 구성, 디자인, 종이의 질.

표지가 없는 노트의 얼굴은 폰트

‘여백에는 이유가 있다’라고 적혀있는 문구는, 미도리 노트의 핵심을 말한다. 직업이 직업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노트와 다이어리의 폰트는 유심히 보는 편이다. 표지나 페이지 디자인에서 기능보다 장식이 우선되거나, 폰트 모양의 주장이 강해서 읽기 어렵다던가, 올드 패션드의 디자인은 지양한다. 미도리 노트는 표지가 없다. (사진 속 미도리 노트의 커버는 표지가 아니다) 미도리 노트에서는 캘린더 숫자 폰트 외에는 텍스트가 없다.

사이즈와 구성

노트의 사이즈는 너무 작지 않아야 글씨를 적기가 편하다. 매번 미도리 노트 다이어리는 신서 사이즈(사진 속 가운데 사이즈)를 사는데, 적당한 사이즈라 손에 잘 잡히며 무거운 노트북과 함께 들고 다녀도 부담 없는 크기다. 대개 다이어리에는 다양한 구성이 존재해 연간 스케줄, 월간, 주간, 일간 등의 여러 스케줄 기입란이 중복되면 불필요하다고 느껴지는 데 비해서 미도리 다이어리의 구성은 단순하게 3단으로 되어있다.

  1. 월간 캘린더
  2. 8분할 줄 노트
  3. 무지 메모

불필요한 페이지가 없다. 글줄의 너비도 넓지도 좁지도 않아 완벽한 글줄 노트로 완벽하다.

©Midori
브랜드 사이트에서 A5형 예시 이미지를 가지고 왔다. ©Midori
브랜드 사이트에 가면 다양한 페이지 디자인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Midori

쓰는 기분이 좋다

“쓰는 기분이 좋다”라는 슬로건을 가진 MD (미도리) 노트에서 종이의 질은 빠질 수 없는데, 얇기가 적당해서 의도적으로 두꺼운 펜으로 꾹꾹 눌러쓰지 않는 이상 크게 자국이 남지 않는다. 이전 몰스킨을 오래 썼던 나로서는 “비치지 않고, 자국이 남지 않는” 포인트는 인상적으로 좋았다. 볼펜도 여러 가지를 사용하고 있어서 자국이 남거나 너무 많이 비치면 다이어리를 쓰기 싫어지게 하기 때문이다.

미도리의 제품들은 모두 플랫하게 펼쳐지는 노출 제본 바인딩으로 되어있는데, 이 부분이 강점으로 쫙 펴서 쓰고 싶은 글을 맘껏 쓸 수 있다는 데에 있다. 꾸준한 애용자가 있다는 것은 이 브랜드를 추천할 만한 의미가 있다는 것. 추천해서 흡족하다.

©Midori
©Midori

네이버에서 구매하기

    ahttps://msearch.shopping.naver.com/search/all?query=%EB%AF%B8%EB%8F%84%EB%A6%AC+%EB%85%B8%ED%8A%B8&bt=-1&frm=NVSCPRO

브랜드디자이너 김다흰

일본에서 브랜드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제품을 만들고 구매합니다. 사서 쓸모있고 후회없는 제품을 좋아합니다. Blog: http://daheenkim.tokyo/ Web: http://daheenkim.com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all.white

추천 받기

어떤 제품을 찾고 계신가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