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에그 슬라이서 슬레트

프로필 이미지
매거진 아침
9월 2일, 2022년 1,143 views

샐러드가 ( )를 만났을 때

배부르게 먹은 어젯밤. 그다음 날은 가볍고 심심한 샐러드가 당깁니다. 나트륨을 덜고 싶은 몸과 반성하는 마음이 두 손 모아 샐러드를 찾을 때 딱 좋은 메뉴가 있습니다. 기본 중의 기본 양상추 샐러드인데요. 수분 많은 양상추에 삶은 달걀을 올리고 발사믹, 올리브 오일, 레몬즙 정도로 맛을 냅니다. 이렇게 간단한데, 밖에서는 생각보다 찾기 어려워요. 요즘 인기라는 샐러드 집 메뉴는 너무 화려하고, 프랜차이즈 샌드위치나 버거 집 샐러드는 신선도가 떨어지지요. 그럴 땐 직접 만드는 것이 제일입니다. 쉽고 빠르고 무엇보다 원하는 맛을 제대로 구연할 수 있거든요. 오늘도 샐러드 보울을 준비했는데요. 샐러드를 만들 때, 몇 년째 유용하게 쓰는 도구가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1. 1. 버그호프 레몬 스퀴저
  2. 2. 이케아 에그 슬라이서 슬레트
  3. 3. 이케아 채소 탈수기
  4. 4. 이케아 후부드롤 플랜트볼
  5. 5. 미주라 크래커
썸네일 이미지
*사진 속 샌드위치와 샐러드는 (지금은 사라진) 브런치 카페 언더야드의 메뉴입니다.

샐러드 만들기는 달걀 삼는 것에서부터 시작합니다. 물이 끓고 달걀이 익는 동안 채소를 손질하면 딱 좋거든요. 그러고 보니 샐러드에 달걀이 빠졌던 적이 있나 싶어요. 없으면 참 섭섭합니다. 아무리 가볍게 먹어도 배는 차야죠. 몇 시간 뒤 간식 앞으로 달려가지 않으려면 달걀은 필수입니다.

샐러드, 오픈 샌드위치를 좋아하신다면 깔끔히 잘린 달걀 단면의 기쁨을 아시리라 생각됩니다. 아무리 좋은 칼을 사용해도 이런 깔끔함을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일식집에서 쓰는 고급 생선 칼로는 가능할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깔끔한 달걀 단면을 위해 수십만 원 하는 칼을 살 순 없는 노릇입니다. 2천 원도 하지 않는 에그슬라이서를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지요.

2013년에 1,99달러에 구매해 9년째 사용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3,99달러로 올랐는데, 한국에서는 2천 원도 안 되는 가격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물론 여전히 튼튼합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쓸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어떤 달걀도 오차 간격 없이 잘라내는 정확함, 떨어지고 밟혀도 훼손되지 않는 강단을 보니 저보다 더 오래 살지도 모르겠습니다.

봄 입니다. 공원 시즌이 다가가 오고 있는데요. 가벼운 피크닉 밀로 좋은 샌드위치를 만들어야겠습니다. 하얗고 노란 봄 꽃 마냥 빵 위에 핀 달걀 꽃과 함께할 시간을 기대합니다.

쿠팡에서 구매하기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

이케아에서 구매하기

    ahttps://bit.ly/3KsnVTF

매거진 아침

Achim은 매일 아침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보내며 얻은 영감을 나눕니다. 2015년 5월부터 일 년에 네 번, 매 계절마다 매거진을 발행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아침이 건강하고 즐겁길 바라며, 시리얼, 그래놀라, 뮤즐리. 그리고 함께 즐기기 좋은 식품 및 도구를 소개하는 큐레이션 시리얼 숍을 운영하고 있어요. 아침의 가치를 발견하고, 나에게 집중하는 아침을 보내며 건강한 몸과 마음을 지킬 수 있도록 돕고자 합니다. All about your morning,

    추천 받기

    어떤 제품을 찾고 계신가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