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고 편리한 식탁 위의 클래식, 스텔톤 EM77

프로필 이미지
디지앤지
5월 18일, 2021년 782 views
썸네일 이미지

보온과 보냉이 되는 물 주전자가 식탁 위에 있으면 여러모로 편리하다. 여름에는 시원한 물을 마시기 위해 냉장고에 갈 필요가 없어진다. 따뜻한 물이 필요할 때 특히 편리한데, 분유를 탈 때, 차를 우릴 때, 감기에 걸려 따뜻한 물을 계속 마셔야 할 때 빛을 발한다. 이러한 용도를 위해 많은 제품이 있지만, 그중 이제는 클래식이 된 스텔톤(Stelton)의 EM77 진공 저그를 소개한다.

스텔톤은 1960년대 덴마크에 세워진 회사다. 아르네 야콥슨(Arne Jacobsen)이 디자인한 실린다 라인 (cylinda-line)의 성공으로 유명해졌다. 1971년 아르네 야콥슨의 사망으로 실린다 라인을 확장하는 것이 어려워졌지만, 에릭 마그누센(Erik Magnussen)을 영입하여 EM77 진공 저그(Vacuum Jug)를 1977년에 출시해 유명세를 이어갔다. 이제는 클래식이 된 진공 저그는 전 세계적으로 1000만 개 이상 판매되었다.

EM77 저그가 지금까지 사랑받는 가장 큰 이유는 디자인일 것이다. 단순한 형태에 아름다운 비례와 집 안에 잘 녹아드는 컬러는 시간이 지나도 질리지 않는다. 하지만 디자인만 좋았다면 이렇게까지 사랑받지는 못했을 것이다. 실제로 사용하면서 느낀 장점은 바로 틸트 콕 (Tilt Cork, 기울면 자동으로 물이 나오는 오픈형 뚜껑)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보통 보온과 보냉이 되는 물 주전자들은 물을 따르는 순간, 버튼을 누르거나 뚜껑을 열어줘야 한다. EM77 저그는 그 과정이 없다. 그냥 따르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게다가 보온 보냉력도 다른 제품들에 비해 떨어지지 않는다. 이처럼 디자인과 기능의 균형이 잘 잡힌 제품이기에 앞으로도 계속 사랑받지 않을까.

참, 집들이 선물용으로 정말 딱이다.

쿠팡에서 구매하기

  • 쿠팡의 링크를 통해 구매하시면,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습니다.